Browsing Tag

바늘이야기 송영예

콘텐츠의 기본은 멀티유즈에 있다

정보나 콘텐츠는 언제나 멀티유즈를 염두에 두고 생산해야 합니다. 단편적 활용으로 생산하는 콘텐츠는 소모적일 뿐 아니라 생산적일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생각단계에서 확장성을 고민하지 않으면 안됩니다.나의 경우는 칼럼을 쓸 때, 다음의 여러단계를 감안해서 주제를 정합니다. 칼럼에서 방송원고로, 다시 강의소재로써 활용가치가 있어야 주제로 확정하는 것이지요.(윗그림 참조) 그래야만 정보의…

자영업 생태계 혁신을 위한 제언

비즈니스 모델은 크게 두 가지로 정의할 수 있다. 스타트업에서는 ‘하나의 조직이 가치를 포착, 창조, 전파하는 방법의 논리적 설명’이라 말하고, 자영업에서는 ‘구분이 가능한 최소 산업 단위를 정량화한 모형’으로 정의한다.스타트업은 대체로 차별화된 아이디어나 신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하다 보니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모델링해야 한다. 반면에 자영업은 비즈니스 모델이 오랜 경험을 통해 업종이란 이름으로 정형화돼 있다 보니…

글을 쓰면 인생이 이렇게 달라진다

<>평범한 ‘일산아줌마’에서 일약 스타로 떠오른 송영예씨(33). 태교를 위해 쉬업쉬업 배우던 손뜨게 경험을 모아 책으로 냈다. 처음 책을 낸 것은 작년 7월, 동아일보 출판국에서 발행했는데 불과 10일만에 베스트셀러 대열에 올랐다. 그 여세를 몰아 금년 6월, 제 2권을 냈는데 역시 10여일만에 또다시 교보문고 집계, 베스트 셀러가 됐다. 연타석 홈런이다.(banul.co.kr)<>창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