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30대 창업은 필연(I)

source : https://www.picturecorrect.com/tips/beginner-tips-for-shooting-action-photography/

I. 30대 창업은 필연이다

지난 80년대까지만 해도 창업은 장년층의 전유물이었고 업종은 제조업과 무역업이었다. 그러던 것이 90년대 들어서면서 PC통신과 인터넷 등 소위 온라인 기반의 창업환경이 조성되면서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한 적응이 빠른 30대가 창업의 선봉에 서게되고, 이에 따라 경제구조가 점차 IT기반 서비스업과 지식산업, 그리고 정보산업 등으로 빠르게 이동했다.

이제 21세기의 초입에서 무선인터넷과 모바일(Mobile), 텔레메틱스(Telemetics) 그리고 유비쿼터스(Ubiquitous)로 이어지게 될 새로운 창업환경은 점차 창업자들의 연령대를 20대까지로 낮추게 될 것이다. 그런데 특기할만한 사실은 창업연령이 퇴직연령에 선행(先行)하고 있다는 점이다.

40대가 주력 창업군(群)이었던 90년대 초에는 50대 조기퇴직 문제가 이슈가 되었고, 30대 창업이 주류를 이루던 90년대 후반에는 40대 명예퇴직이 화두가 됐으며, 20대가 주력 군(群)인 2천년대 들어서는 심리적 퇴직시기로 36세로 낮아졌다는 점이다. 작금의 취업난도 한몫했다고 보지만 그보다는 직장인들이 ‘남의 일 같지 않은’ 선배들의 퇴직시기를 보면서 자신의 머지 않은 앞날을 걱정한 나머지 서둘러 창업에 나선 게 아닌가 생각된다.

이러한 사회적 환경 때문인지 상담 온 사람들 가운데 많은 젊은이들은 창업상담이라기보다 인생상담을 하러 온 경우가 의외로 많다. “과연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에 대하여, 혹은 “내가 가고있는 길이 옳고 바른 길인가?”에 대한 해답을 구하고자 하는 것이다. 스스로 길을 찾지 못해 방황하는 사람을 볼 때는 안타깝기도 하고 힘이 된다면 도움을 주고 싶을 때도 많다.

하지만 인생은 “자가발전(自家發電)”이며 “연습이 없는 것”이어서 그들의 인생을 내가 게런티해 줄 수 없음에 스스로의 한계를 느끼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도움말을 해야 할 때는 “33살의 도전, 38살의 안착이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하곤 한다. 필자가 이렇게 생각하는 근거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 디지털시대의 심리적 퇴직시기는 차치하고라도 실질 은퇴시기는 40대 중반이기 때문이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점검해 보자. 통상 30대 중반이면 과장을 달고, 30대 후반이나 40대 초반이 되면 부장으로 승진하는 것이 승진 시계(時計)다. 부장이 되고 나서 이사로 승진하지 못하면 옷을 벗어야 한다. 부장 승진 이후 길어야 5년 정도 여유가 있을 뿐이다. 만일 승진하지 못한다면 나이로 보아 40대 중반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 남자의 평균수명이 75세나 되는데 40대 중반에 은퇴하면 무려 30년 가까이 역할상실의 암흑가를 방황해야만 한다. 한참 일할 나이라고 항변해도 그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는다. 익히 알겠지만 이사(理事)되기가 어디 쉬운 일인가?

둘째, 갈수록 창업자의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80년대가 50~60대 시대였다면 90년대는 30~40대 시대였고 21세기에 들어서면서 20~30대의 CEO 비율이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도 젊은 CEO들을 위해 가정의 잡무를 대신해 주는 집사라는 직종이 어엿한 유망직종으로 자리잡을 정도로 이 분야 보조인력 시장이 커졌다는 것은 시사하는바가 크다. 다시 말하면 CEO가 30대인데 한 직장에서 줄곧 40대까지 근무한다는 건 생각만 해도 답답하다. 결국 좋든 싫든 그만둘 수밖에 없다. 출산율이 줄어서 노동력 순환에 애로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40대 퇴직자들에게는 공허한 메아리로 들릴 뿐이다. 억울해도 할 수 없다. 이것이 인생이다.

셋째, 의학적인 문제를 떠나서 경험으로 보면 나이가 33세를 기점으로 에너지가 줄고 뇌 세포도 줄어든다. 하루가 다르게 힘이 없어지고 생각이 잘 정리되지 않는다. 이틀 밤을 새던 기력이 하루만 못 자도 다음날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약해져 있다. 이제 인생에서 파워풀한 에너지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불살라야 할 때로 접어든 것이다. 이 시기를 놓치면 또다시 도전의 기회는 오지 않을지 모른다.

이제 “33세 도전, 38세 안착”에 대하여 대답해야 할 차례인 것 같다. 해법을 찾기 위해 좀더 거슬러 올라가 보자. 10대에게는 “꿈”이 있고 20대에게는 “실험”이 있다. 10대의 꿈을 20대에는 실험해 보는 것이다. 직접 해 보니까 재미있었다면 계속해야 할 것이고 적성에 맞지 않았다면 괘도수정이 필요하다. 한번의 괘도이탈이나 수정을 감안한다면 대학 졸업 후 5~6년이 경과한다. 30대로 접어들면 방향이 잡혀야 한다. 방향키를 고정하고 도전하는 그 때가 33세 전후가 될 것이다. 이처럼 앞뒤를 이어가는 ‘연결쇠 인생’을 사는 사람들은 미래에 대한 걱정이 없다. 커리어(Career)라는 자산이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노력하면 38세에는 안착할 수 있다. 틀림없이 그러할 것이다. 이렇게만 하면 누림의 40대에는 적당히 운동도 하고 해질무렵 호수가의 채식카페에서 가족과 함께 석양을 바라보며 지나온 경험을 반찬삼아 추억을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신동아에 기고한 기사로 2편에서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