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뭐하냐?

가끔 친구들에게 문자가 온다. “뭐하냐?” 

0

가끔 친구들에게 문자가 온다. “뭐하냐?”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그때마다 “멍청하게 뭔가를 응시하고 있었던 것” 같다. 이런 걸 두고 유식하게 말하면 “두서없는 몽상(Mind-wandering)”이라 한다. 뭘 보고 있긴 한데 실제로는 뭘 생각하면서 응시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아무 생각 없이 응시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각성과 꿈의 중간정도 정신이라 이해하면 된다. 

인간이 “두서없는 몽상(Mind wandering)에 잠겨있는 시간은 깨어있는 시간의 절반에 이른다고 한다. 보통 잠을 8시간 잔다고 가정하면 그 중 꿈꾸는 시간은 2년. 그리고 깨어있는 시간은 16시간이다. 이 가운데 절반정도니까 결국 8시간은 몽상하고 사는 셈이다. 

그런데 보통 몽상하고 있으면 “일 안하고 뭐해!” 이런 핀잔을 듣기도 하지만 실제로 이 시간은 인간에게 굉장히 긴요한 시간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때 창의적인 생각을 많이 한다는 것이다. 어떤 시인은 이러한 시간을 “정신의 사하라 사막”이라고도 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몽상이 “정신의 창문이다”라고 정의한 경우도 있다. 

현대 사회에서는 이 상태를 게으른 습관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프로이트도 이 상태(백일몽)을 “유치한 생각”의 한 예로 간주했다. 생산적이지 않고 문제를 연기하는 자세의 표현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신경과학은 이 상태에 대한 견해를 달리하고 있다. 

2010년 하버드 대학의 연구팀이 “Science”에 게재한 논문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 연구팀은 “iPhone”용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자원봉사자 2,250명에게 임의의 간격으로 연락하여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얼마나 행복한지”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두서없는 몽상”을 하고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46.9%에 달했다. 실제로 그들이 두서없는 몽상을 하지 않았을 때는 섹스를 하고 있을 때 뿐이었다. 

이방인